환경판례

[대기환경] 서울고등법원_2014나59646_손해배상(카드뮴포함분진배출공장)_판결문(2015.09.03)

작성자
환경법률센터
작성일
2016-11-14 17:39
조회
181
피고 공장에서 특정대기유해물질이 배출되었고 이로 인해 인근 주민인 원고들이 수인한도를 넘는 피해를 입었다고 판단하여, 피고에게 원고들이 입은 정신적 고통에 대한 위자료 지급책임을 인정한 사안의 판결문입니다.

[판결요지]

1. 대기오염이나  수질오염에 의한 공해로 인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에서 ... 가해자가 어떠한 유해한 원인물질을 배출하고 그것이 피해물건에 도달하여 손해가 발생하였다면 가해자 측에서 그것이 무해하다는 것을 증명하지 못하는 한 가해행위와 피해자의 손해발생 사이의 인과관계를 인정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경우에도 적어도 가해자가 어떠한 유해한 원인물질을 배출한 사실, 그 유해의 정도가 사회생활상 통상의 수인한도를 넘는다는 사실, 그것이 피해물건에 도달한 사실, 그 후 피해자에게 손해가 발생한 사실에 관한 증명책임은 여전히 피해자가 부담한다.
2. 원고들의 거주지 일대는 특정대기유해물질을 배출하는 사업장이 들어설 수 없는 계획관리지역인데, 피고 공장에서 특정대기유해물질을 배출하였고, 그 양이 대기환경보전법상 비산먼지배출기준을 현저하게 초과하는 것으로 보이며, 이는 원고들의 수인한도를 넘는 것으로 봄이 타당하다.

환경판례
공지사항 환경법률센터 2017.06.02 312
공지사항 환경법률센터 2017.05.26 325
공지사항 환경법률센터 2017.02.13 807
공지사항 환경법률센터 2017.02.09 810
공지사항 환경법률센터 2016.06.15 1169
583 환경법률센터 2017.08.18 30
582 환경법률센터 2017.08.18 31
581 환경법률센터 2017.08.18 26
580 환경법률센터 2017.08.18 28
579 환경법률센터 2017.08.18 28
578 환경법률센터 2017.08.18 25
577 환경법률센터 2017.08.18 37
576 환경법률센터 2017.08.18 38
575 환경법률센터 2017.08.18 36
574 환경법률센터 2017.08.18 39
573 환경법률센터 2017.08.18 38
572 환경법률센터 2017.08.18 38
571 환경법률센터 2017.08.18 33
570 환경법률센터 2017.08.18 38
569 환경법률센터 2017.08.18 37